본문 바로가기



그리움이 있어 더 아름다운 고향

> 반곡전통관 > 반곡의역사 > 지명유래

지명유래

  • 페이스북 퍼가기
  • 트위터 퍼가기
  • 블로그 퍼가기
  • 인쇄하기

반곡의 지명유래

언제나 정겨운 내 고향 반곡의 지역명칭의 유래를 안내합니다.

반곡(盤谷)

지역이 소반처럼 생겼다하여 반곡이라고 부르며, 지금의 반곡동 전체지역을 말한다

마장골

삼베를 많이 재배해서 마장골이라고 한다.

봉대(鳳垈)

봉황이 내려앉은 형상이라서 봉대라고 했다는 이야기도 있고 지형이 봉황 머리처럼 생겨서 봉두라고 한 것이 봉대로 변한 것이라고도 한다.

배울

옛날에 이곳까지 배가 들어왔기 때문에 배울이라고 하며, 배마을이라고도 한다.

뱅이두둑

산을 갈아 골을 터서 동그렇게 된 둔덕에 밭이 있어서 붙여진 이름이라고 하며, 방묘라고도 한다.

뒷골

봉황이 내려앉은 형상이라서 봉대라고 했다는 이야기도 있고 지형이 봉황 머리처럼 생겨서 봉두라고 한 것이 봉대로 변한 것이라고도 한다.

버들만이

버드나무가 많았다고 하여 버들만이라 부르며, 유만동(柳灣洞)이라고도 한다.

삼보골

세 가지 보물(좋은 산, 좋은 물, 좋은 인심)이 있다하여 삼보골(三寶滑)이라고 한다.

서리실

배나무와 오얏이 많아 서리실(瑞李實)이라 부른다. 또한 뒷골과 입춘내 사이에 있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으로 추정되는데, '서리' 는 '사이, 가운데' 를 뜻하는 옛말이기 때문이다. 혹은 치악산이 서린 곳이어서 이러한 이름이 생겼다는 유래도 있다.

한가터

예전에 한씨의 집성촌이 형성되고 큰 부자가 살았다고 하여, 한가대(韓哥垈), 일대(一垈)라고도 한다. 또한 곡식이 잘 되어서 '작은 북간도' 라고 불렀다고 한다.

솔무정

오리현과 뱅이두둑 사이로 뻗은 나즈막하고 좁은 능선이 마치 큰 구렁이가 구불거리며 개구리봉을 향해 입을 벌리고 쫓아가는 형국이라 하여 솔무정이라 한다.

월운정(月雲亭)

옛날 단구동 홍판서의 소실인 월은(月隱)이라는 기생이 정자를 지어 놓고 놀았다하여 불리워졌다. 개구리봉 오리현과 뱅이두둑 사이에 있는 작은 산을 말한다.

담당부서 정보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