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도폐쇄

기도폐쇄 처치 흐름도

  • 목에 이물질이 걸린 환자 발견
  • 목에 이물질이 걸린 것을 물어봄(예 : 목에 뭐가 걸렸나요?)
    기침을 유도하여
    이물질을 뱉어내게 한다.
  • 말을 할 수 있는지를 물어봄 (예 : 말을 할 수 있나요?)
    증상을 확인!
    상황에 따라 행동한다.
  • 환자의 뒤에 서서 한쪽 주먹을 쥐고 엄지 부분을 환자의 배꼽과 갈비뼈 사이의
    중앙에 대고 다른 손으로 주먹 쥔 손을 감싼다.
  • 복부 밀침(하임라히법)을 이물질이 나올 때까지 시도한다.
    이물질이 나오면
    환자의 상태에 맞춰 행동한다.
  • 이물질이 나오지 않는 상태로 환자가 의식을 잃고 쓰러지면 즉시 119에 신고한다.
  • 심폐소생술을 시행한다.
    입에 이물질이 보이면 제거하고 응급의료인이 올 때까지 계속 심폐소생술을 시행한다.

1. 환자가 목을 손으로 감싸고 숨을 못 쉬고 힘들어 할 때

  • 목에 이물질이 걸렸는지를 물어본다.
  • 말을 할 수 없는지를 물어본다.(기도가 이물질로 완전하게 막힌 경우 말을 할 수 가 없음.)
  • 말을 할 수 있다면, 기침을 유도하여 환자 스스로 이물질을 뱉어내도록 한다.
  • 말을 할 수 없는 경우 복부 밀침 (하임리히법 )시행

1세 이상에서 시행 가능(영아는 소아 심페소생술 편 참고)

2. 하임리히법 시행

  • 시술자가 환자의 뒤에 서서 주먹을 쥐고 주먹의 엄지 쪽을 배꼽과 갈비뼈 사이의 중앙에 놓는다.
  • 다른 손으로 주먹 쥔 손을 감싼 후 빠르게 후 상방으로 환자의 배를 밀어 올린다.
    (이때 순간적으로 흉부에 압력이 증가, 이물질을 기도 바깥으로 뱉어낼 수 있다)
  • 환자가 이물질을 뱉어내거나 의식을 잃고 쓰러질 떄까지 반복한다.

    의식을 잃고 쓰러지면 바로 119에 신고 후 심폐소생술을 시행한다.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 조사

담당자 정보

  • 담당부서 보건사업과
  • 최종수정일 2016.08.04